"우리 아이가 열도 나고 아파서 병원 갔더니 검사 하고 타미플루를 처방해 주셨어요. 
그런데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고 나왔는데, 타미플루를 계속 먹여야 할까요?"

요즘 주변에서 부쩍 많이 듣게 되는 질문입니다.

이 질문에 답을 정확히 하고, 그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오해해서는 안 될 것들이 있습니다.

1. 검사 결과가 확진 검사 결과일까? 아니면 간이 검사 결과일까?

간이 검사 결과는 정확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이것에 따라 투약을 중단하면 절대 안됩니다. 
(김승환 선생님의 "신종 플루 간이 검사는 왜 믿으면 안되는가?" 를 읽어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간이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 하더라도 확진 검사 결과 양성이 나올 수도 있고, 아주 운이 나쁜 경우라면 투약 시기를 놓쳐서 증상이 나빠질 수도 있습니다.

그럼, 확진 검사 결과가 음성이라고 한다면? 다음 이어지는 글을 더 읽어보시죠.

2. 아이의 증상이 계절성 독감이었을까? 
아니면 감기 바이러스에 의한 감기 증상이거나 세균성 인후염같은 세균성 감염증상이었을까?

이 부분이 의학적인 지식의 종합력이 부족한 대중으로서는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입니다. 

그리고 의사들마다 이야기가 달라서 많은 혼란을 경험하게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원칙적으로는,

타미플루는 어떤 것이든 인플루엔자 감염이 의심되는 상황에서 투약되는 것이지,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상기도 감염 증상에 열 좀 난다고 급히 투약하는 방식으로 사용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이런 원칙에 따르자면

"한 번 타미플루가 처방되었을 때는 당연히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있을 가능성을 높이 보는 것이니까, 확진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온다고 해도, 내성 바이러스의 출현을 억제하기 위해 투약을 계속해야 한다"

는 결론을 자연스럽게 얻게 되는 것입니다.

(참고로, 타미플루의 내성은 우리 몸이 얻는 게 아니라, 바이러스가 얻는 것입니다. 충분히 박멸할 만큼의 기간-권장 기간-만큼 사용하지 않고 조금씩, 원칙 없이 쓰다 말다 하면 바이러스들이 애매하게 타미플루에 노출은 많이 되면서도 뭔가 이를 피해가는 재주를 가지는 아이들이 확산될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곘죠)

그러나 요즘은 이런 일반적인 원칙이 적용되는 상황이 아닙니다. 신종 인플루엔자의 대 유행 단계이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에 따른 최소한의 적응증에 투약을 하는 것이 아니라, 상기도 감염 증상과 막연한 위험성만 예측되는 상황에서도 (즉 지금은 단순 감기인 사람에게도) 타미플루를 투약하기 때문입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이 없었던 사람이 신종 플루 음성으로 확진되었다면 더 이상의 타미플루 복용은 무의미한 일이 됩니다.

그래서 요즘은 이런 이유로 검사 결과 음성이면 "의사의 판단에 따라" 타미플루의 투약을 중단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확진검사 음성이라도 이 또한 100% 정확도를 가지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위험성도 고려한다면 "고위험군"에 들어가는 연령대나 상태의 환자라면 투약을 계속 하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 참고 : 미국 CDC의 신종 인풀루엔자에 대한 처방 가이드라인과 Q/A )

...

의학적 원칙이란, 정말 재미없고 무뚝뚝하죠?

하지만 이런 원칙은 정확히 잘 지켜 나갈 때 훌륭한 데이터를 많이 얻을 수 있어 가장 효과적인 원칙으로 발전시킬 수도 있고, 우리에게 정말 큰 도움이 되는 원칙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 주세요. 

이와 반대로 우리가 원칙따위-라고 우리의 자의적인 판단이나 풍문에 의지해 투약을 임의로 할 때 우리에게 도움 될 수 있는 원칙을 만들어 나가지 못하고 결국 모두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는 점도 기억해 주세요.


by 김제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제닥 트랙백 2 : 댓글 2

김제닥은 오늘

2009.07.05 04:34 from Cafe/@미투데이

이 글은 김제닥님의 2009년 7월 4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신고
Posted by 제닥 트랙백 0 : 댓글 0

요즘처럼 날씨가 화창하고 좋다가 오늘처럼 밤새 쌀쌀해지고 비가 오는 날이면 감기에 걸리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 같다.

사실, 하루 추워졌다고 감기에 더 잘 걸리는 건 아니지만, (감기는 춥다고 걸리는 게 아니다!)

계속 날씨가 꽤 건조헀고, 일교차도 심했고, 액면상의 날씨는 나들이에 너무 좋았기 때문에

옷은 하늘하늘, 얇고 가벼워졌고 즐겁게 놀러다니느라 좀 아파져도 참고 있다가

이렇게 추워지는 날이면 갑자기 내려간 기온에 적응을 못하고, 그동안 누적된 목의 건조함이나 염증을 견디지 못하고 

에혀, 날이 추워지더니 감기에 걸렸구나-하고 생각하게 되는 것 같다.

감기의 원인이야 뭐 다음에 이야기할 기회가 있을 것이고

일단 목이 아프고 붓고, 따끔거리기 시작했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의사로서 가장 권하고 싶은 건 물을 마시라는 거다.

그런데, 그냥 이렇게 말하면 "뭐야~(쳇쳇)"이라고 할 사람이 많을 것이다.

그렇다, 솔직히 "물 많이 마셔야 합니다"라고 하는 것은 약을 처방하는 것처럼 폼이 나지 않을 뿐 아니라

어떻게, 얼마나 마셔야 할 지에 대한 기준도 없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 처방을 온전히 따르기란 꽤 만만하지 않다.

그래서, 내가 진료실에서 환자들에게 이야기하는 "감기에 걸렸을 때 물 처방의 용량, 용법"이 있는데, 

이것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



1. 돌아 가는 길에 700ml 짜리 생수병을 세 개 사서 하루에 다 드세요. 물을 많이 마셔야지-하고 생각하고 마시려 하는 것만으로는 얼마나 마셨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에, 마실 양과 마신 양이 눈에 보이도록 하는 것이 중요해요.




2. 뜨거운 물은 오히려 목에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으니까, 차가운 물이나 미지근한 물을 마셔야 해요.

미지근한 물이 가장 무난하지만, 맛이 없으니까.. 물을 마실 때 기침만 나오지 않는다면 찬 물을 마셔도 괜찮아요.





3. 같은 양의 물이라도 마시는 요령이 중요해요.

한 번에 벌컥벌컥 마시면 배만 부르니까, 얌체처럼 홀짝홀짝- 천천히 마시도록 하세요.

한 문장으로 정리하자면, "천천히, 오래, 자주, 조금씩" 마시는 겁니다.



4. 기침이 자꾸 나오려 한다면 약간 미지근한 물을 입에 머금어 가며 조금씩 마셔 보세요. 

한 잔을 채 다 마시기도 전에 목이 편해 질 거에요.


---------------------

나도 만성 비염이 있는지라, 이렇게 날씨가 급격히 변하면 후비루가 늘어나서 목이 답답-하고 힘들다.

나도 모르게 "켁-켁"하면서 불편한 목을 가다듬곤 했는데, 물을 일부러 계속 마시면 바로 편해지는 것을 느낀다.

한 두 번 물을 마셨다고 증상이 완전히 없어 질 만한 계절은 아니지만

이름도 모를 종합감기약을 약국에서 덜렁 사 먹는 것보다는 138.9배는 낫다는 걸 기억해 주시길.


by 김제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제닥 트랙백 5 : 댓글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