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사실

주사 맞는것을 무지하게 싫어해요. 

(심지어 맞고나서 기절하기도....)


하지만!

놓는것은 꽤 좋아(?)합니다. 

ㅋㅋㅋㅋ



그런데, 

피검사를 위해 피를 뽑고나서 그 자리를 막 문지르는 분들이 있어요! (헉!!)


"이러시면 안돼요! 멍든단 말이에요. 꾹 누르고 계셔요"

라고 말씀드리면, 

당췌 언제는 문지르라고 하고, 언제는 누르고 있으라고 하니, 영 헷갈리신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제가 정리해보았습니다. 






주사를 맞은 뒤에, 언제는 문질러야 하고, 언제는 가만히 압박해야 하는걸까요?




주사를 맞는 부위에 따라 달라지는 걸까요? 


뭐, 어찌보면 비슷할 수도 있지만, 더 정확히 말하면


근육주사냐, 혈관주사냐에 따라 다르답니다. 



근육주사는 주로 엉덩이나 팔에 맞는

아플때 맞는 진통제나 예방접종 등이 이에 해당되죠. 

근육주사는 주사바늘 끝이 근육안으로 들어가서 그 공간에 주사약을 주입하는건데, 

약이 근육사이사이로 빨리 퍼져야 하니까 많이 문질러주어야 해요. 




(* 근육주사가 아픈 이유는, 바늘에 찔려서.... 라기 보다는, 제한된 공간에 주사액이 밀려들어가면서 주위 조직들이 압박받거나 늘어나서 그런거랍니다. 또, 주사액 자체가 체내에 들어가면서 이물감이 있고, 이때 통증이 생기기도 해요.)




근육주사와 달리 혈관에 직접 바늘을 찌르는 경우가 있어요. 

혈관에 직접 주사를 놓거나(링거), 혈관에서 피를 뽑거나 할 때이죠. 



주사를 다 맞고 난 뒤, 혹은 채혈이 끝난 뒤 바늘을 쏙 빼면

혈관에 아주 작은 구멍이 나 있는건데

이때 사사삭 문질러주면 

고 사이로 피가 솔솔솔.... 멍이 쫘아악

(- _- ;;)


절대!!! 압박지혈 하셔야 해요. 

혈관은 살아있는 조직이고, 탄력도 있고, 주위 조직으로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1-3분정도 압박해주면 지혈이 된답니다. 


특히 헌혈할때엔, 바늘 두께가 좀 두꺼운 편이라 지혈도 좀 더 오래 ~ 하셔야되요. 





한가지 주의사항이라면

근육주사는 최대한 안전지대에 놓긴 하지만, 간혹 바늘이 들어가면서 작은 혈관을 스치고 지나가는 경우가 있어요. 

그럼 주사를 맞은 자리에 살짝 피가 나기도 하는데요. 

그럴땐 살짝 압박 지혈을 하고나서 문질러 주시면 된답니다. 

피가 나는데 문지르게 되면 근육주사 자리라도 멍이 들 수 있거든요. 




주사맞을 일이 없어야 하겠지만, 혹시라도 그런 일이 생길지도 모르니

잘 기억해두셔요!





by 정제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정제닥 트랙백 0 : 댓글 5




--------

환자 : 생리통인데 무슨약을 먹어야 해요?

정제닥 : 지금 혹시 진통제 상비하고 있는게 있나요?

환자 : ㅌㅇㄹㄴ이 있기는 한데..

정제닥 : 그럼, 우선 그거 드셔요. 

환자 : ㅌㅇㄹㄴ은 두통약 아니에요??

--------


일상적으로 흔히 겪는 일이에요. 

보통 약국에서, '두통약 주세요.' '생리통약 주세요'라고 말하며 약을 구입하죠. 

그런데, 두통약과 생리통약은 뭐가 다른걸까요?



진통제는 '통증을 가라앉혀 주는 약'이에요. 약의 역할에 따라 '진통제라고 이름을 붙여놓은거죠. 

여기서 말하는 '통증'은 몸의 다양한곳에서 생기는 통증을 의미해요. 

머리, 치아, 관절, 배 등등





일단 약을 딱! 먹으면

그 약은 흡수되어서, 혈액을 타고 온몸을 돌게돼요.

어떤약은 머리로만, 어떤약은 자궁쪽으로만, 어떤약은 관절로만 향하는건 불가능해요. 




물론, 특정 기관에 특이하게 작용하는 약들도 많지만, 

일단 먹은 약은 전신으로 퍼지게 되고, 전신에서 각자 할일을 하게돼요. 


진통제는 먹게되면 온몸을 돌아다니면서 통증이 있는 부위에서 자기 할일을 하는데

머리에 통증이 있을땐 두통약 역할을, 생리통이 있을땐 생리통약 역할을 하게 되는거죠. 

(물론, 각각의 통증에 특화되어서 성분이 조금씩 섞여있는 약들도 있어요. 예를 들면 우먼스ㅌㅇㄹㄴ처럼요)


사실, 우리가 진통제라는 말보다 두통약, 생리통약이라는 단어를 많이 쓰게된건

아마도 마케팅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요. 

마케팅을 하려고 타겟을 잡는 과정에서, 누구에게 진통제를 팔아야 할까 고민했겠죠. 

진통제를 먹게되는 이유가 정말 다양하지만, 두통때문에 먹는 사람이 압도적으로 많기 때문에, 두통약이라고 해서 판매하게 된것 같아요. 


비슷한 예로, 관절염 파스가 있어요. 

이것도 진통소염제 성분이 들어있는 파스인데, 퇴행성 관절염에만 효과가 있는건 당연히 아니에요. 

근육이나 관절이 삐끗해서 통증이 계속 있을때에도, 당연히 효과를 볼 수 있겠죠. 



약에는 역할에 맞는 분류가 있어요. 

진통해열제, 항생제, 진경제, 근육 이완제 등등


이 약들을 두통약, 생리통약, 관절염 파스 이런식으로 분류하는것은 

역할에 맞게 나누어 놓은 분류와 전혀 일치하지 않는답니다. 

오히려 약에 대한 혼란이 늘어날 뿐이죠. 


약을 구입하고 복용할때, 약의 성분이나 이름을 일일히 기억하는건 쉬운일은 아니에요. 

하지만, 적어도 약의 역할에 대한 이해를 하면서 복용한다면

약을 잘못 먹거나, 이중으로 구입하게 되는 일은 없을거에요. 


배아플땐 ㅂㅅㅋㅍ이라는 광고가 있어요. 

ㅌㅇㄹㄴ을 두통약이라고 선전하는것과 비슷하죠. 

ㅂㅅㅋㅍ은 진경제에요. 장의 운동을 진정시켜주는 약이죠. 

변비가 심해 가스가 차서 배가 아픈데, ㅂㅅㅋㅍ 먹으면.... 안되겠죠.



오늘부터, 약을 구입하거나 먹을때엔

약의 역할에 맞는 이름을 기억해보면 어떨까요? 


by 정제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정제닥 트랙백 0 : 댓글 0




오랜만에, 진료실일기입니다. ㅋ




진료하다보면, 


몸이 예전같지 않아요. 

술을 먹어도 예전같지 않아요. 

노는것도 힘들어요. 

밤도 못새겠어요. 

아침에 개운하지 않아요. 

늘 피곤해요.. 


등등

예전같지 않음을 많이 이야기해요. 





그러면서, 

나를 예전같지 않게 만든 범인을 잡고 싶어하지요. 



멀쩡히 일 잘 하고있는 간이나, 갑상선을 용의자로 몰기도 해요. 

(이게 왜 간때문이에요!?)






혹은, 

영양성분 탓을 하기도 해요. 

아연이 모자란다는둥, 마그네슘이 어떻다는 둥, 비타민이 부족해서라는둥... 



(이렇게 잘먹고 사는 세상에.. 영양결핍이라뇨)





하지만, 

간기능이나 갑상선 기능검사를 해보아도

영양제를 먹어보아도


이 예전같지 않음과 피로감의 범인은 당췌 잡히질 않아요.



가만히 생각해보면, 

우리는 너무 과로와 스트레스가 넘치는 환경에 살아요. 

커피없이는 하루하루 버티기가 힘들고

잠은 늘 모자라요. 

하루종일 앉아서 컴퓨터만 하니깐 엉덩이는 점점 무거워지고 

오늘도 야근이고.. 

운동은.... 시간이 없어서 못해요. 

스트레스를 받아도 풀 곳이 마땅치 않죠. 



그런데,

'그런건 어쩔수 없잖아요'... 라고 말하며 일단 '어쩔수 없는 것들' 항목으로 분류시켜놓고,


일 잘하고 멀쩡한 간이나 갑상선을 의심하면서, 

효과가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지만 왠지 몸에 좋을것 같은 영양제들을 사먹으면서

여전히 피곤하게 살아요. 






간이나 갑상선이 

정말로 범죄를 저지르기 전에.. 

우리 뭔가 대책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몸이 예전같지 않다고 신호를 보내고 있다면

아침마다 잠에서 깨려고 전쟁을 치른다면



내가 나를 너무 혹사시키고 있는건 아닌지

한번쯤 진지하게 돌아보세요. 




어쩔수 없지 않아요.

진짜에요.

우선순위를 잘 생각해보세요.

(일할때만 우선순위 따지지 말고!!)







이번 주말, 푹 쉬면서

우선순위에 대한 고민, 꼭한번 해보세요.

꼭이요!





by 정제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정제닥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